10월 23일
작성일 : 21-10-26 08:44 / 조회 : 40

 글쓴이 : 청주cbs라디오

찬양Ⅰ

장욱조의 “ 낙엽처럼 살아온 ”

 



찬양Ⅱ ( CCM 백대 명반 )

88위 믿음의 사람들의 ” 기쁜 날의 축제 ”

87위 하덕규 3집 광야 중 ” 기쁨 ”

 



영성가의 일상 기도(조정민 목사의 매일 기도 중에서)


 

영어 찬양

Kathy Troccoli의 “ God will make a way “

Lenny Leblanc의 “ There is none like you “

 

 



추천도서

 

믿는 인간에 대하여 라틴어 수업 두 번째 시간

 

한동일 지음 흐름 출판

 

믿음이 사라져가는 시대,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역사 속, 신을 믿은 인간의 모습은 지금 우리에게 무엇을 말해주고 있는가?

《라틴어 수업》의 저자 한동일, 오늘의 삶을 위한 인간의 태도를 말하다

《믿는 인간에 대하여》는 《라틴어 수업》의 저자 한동일이 공부하는 학자로서 예루살렘에서 보낸 한 달의 경험과 자기 삶을 바탕으로, 오늘날 종교 공동체와 인간이 가져야 할 태도에 대해 돌아본 책이다. 저자는 유럽 역사를 들여다보며 지금과 같이 혼란한 시기가 과거에도 있어왔음을 짚어내고, 고통과 환란의 시대에 신을 찾았던 사람들을 이야기한다. 이를 통해 지금 여기에서 살아가는 우리가 종교를 가지고 있든 가지고 있지 않든 각자 마주한 삶의 문제에 대해 어떻게 답을 해야 하는지, 어떤 태도로 살아가야 하는지 함께 생각해보기를 제안한다.

저자는 예루살렘에서 마주한 분리장벽과 삶의 모습을 통해 신의 존재와 신의 뜻을 생각한다. 나아가 우리가 바라는, 혼란한 삶 속에서 나를 이끌어주고 내가 기댈 수 있는 ‘생각의 어른’이 과연 누구인지, 우리 스스로가 그 같은 어른이 될 수는 없는지 자문한다. 또한 ‘인간’이기에 갖고 있는 ‘같은 아픔’을 이야기하고 우리가 그것을 깊이 보고 행동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과연 인간이 처한 문제들이 신만이 해결해줄 수 있는 것인지 고민한다. 나아가 법학자로서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과 함께 논란이 되었던 ‘종교의 자유’를 법적 측면에서 살펴보면서 진정한 종교의 자유가 무엇인지, 종교 공동체가 보여야 할 모습이 무엇인지도 되묻는다. 그밖에도 중세 시대의 수도자가 육식을 금했던 이유, 로마 시대 의사의 책무, 바티칸 시국의 영토 변화, 가톨릭의 구마 예식 등 일반 독자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이야기를 깊이 있는 시선으로 풀어내고 있다.

《믿는 인간에 대하여》역시《라틴어 수업》과 마찬가지로 저자만이 풀어낼 수 있는 라틴어 명구와 어원 이야기는 화두를 던지며, 저자의 설명을 돕는 사진과 그림은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 본문에 다 풀지 못한 설명은 ‘믿는 인간 깊이 읽기’로 덧붙여두었다.

 



추천음악

이한의 홍시 “

김성수의 “ 홍시 ”

 



어노인팅의 “ 나의 예배를 받으소서 ”

 첨부파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