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8일
작성일 : 21-09-18 17:50 / 조회 : 60

 글쓴이 : 청주cbs라디오

찬양Ⅰ

조수아의 “ 은혜가 깊은 시절 ”

 



찬양Ⅱ

황세희의 ” 십자가의 전달자 ”

소유정의 ” 한 소망 ”

 



영성가의 일상 기도

 



찬양Ⅲ

나경화의 “ 십자가의 은혜 “

서하얀의 “ 예수가 “

 

 

 



추천도서

 

나라는 식물을 키워보기로 했다 유해한 것들 속에서 나를 가꾸는 셀프가드닝 프로젝트

김은주 지음 워리 라인스 그림 허밍버드 출판

 

 

유해한 것들에 둘러싸인 일상 속에서도 유일하기에 가장 아름다운 ‘나’라는 식물을 가꿀 수 있다

 

아시아, 유럽 12개국 독자가 사랑한 〈1cm 시리즈〉 김은주 작가와

세계적인 일러스트 작가 워리 라인스가 제안하는 ‘셀프가드닝’ 프로젝트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 사태, 창밖 미세먼지와 눈에 먼지 같은 사람, 나를 알거나 잘 모르는 사람이 건네는 뾰족한 말, 예상치 못한 실수로 나 자신에 대한 자책과 실망이 반복되는 나날들. 이럴 때일수록 필요한 것은 힘든 나를 모른 척하고 내버려두는 것이 아니라 식물을 돌보고 가꾸듯 진심으로 나를 들여다보고 돌보는 일이다. 유해한 것들에 둘러싸인 일상 속에서 인생의 커다란 결심 대신, 매일매일 나를 가꾸는 ‘셀프가드닝(Self Gardening)’을 시작하자.

당신의 셀프가드닝을 위해 두 명의 가드너가 뭉쳤다. 아시아, 유럽 12개국 100만 독자의 사랑을 받은 〈1cm 시리즈〉의 김은주 작가, 그리고 런던 박물관 ‘웰컴 콜렉션’ 전시, 하버 드 대학 창의력 강화 프로그램 ‘프로젝트 제로’ 참여 작가 워리라인스(Worry Lines)가 국 경을 넘은 콜라보로 만났다.

《나라는 식물을 키워보기로 했다》는 통찰과 공감을 주는 글, 그리고 창의적인 그림을 통해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했던 새로운 시선과 창의적인 방식으로 위로를 건넨다. 가령, 나 자신을 위해 좀 더 시간을 낭비하기를 권하고, 울기에 가장 안전한 장소를 묻고 눈물과 울음을 비워내 다시 마음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퍼스널컬러처럼 퍼스널 단어장을 마련해 더 나은 내면의 나를 만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며, 지친 하루 끝에 샤워를 하듯 심리적 샤워를 제안하고, 유명인이 아닌 나 스스로를 인터뷰할 기회를 마련해 주기도 한다.

이 책을 읽다보면 휑했던 내 마음의 베란다에 녹색의 싱그러운 식물 한 그루, 바로 ‘나’라는 식물이 새순을 싹틔우는 걸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유해한 일상 속에 가만히 웅크려 있지 말고 이제부터 하나씩 나와 내 일상을 가꾸는 셀프가드닝을 시작해보자. 나를 사랑하고 나에 대해 더 알아가며, 유일하기에 가장 아름다운 ‘나’라는 식물을 키워나갈 수 있을 것이다. 셀프가드닝은 작지만 그렇게 시작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여정의 끝에서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을 읽은 후 한 권의 나를 갖게 되었다”고.

 



추천음악

숙명가야금 연주단의 “ Going home “

다스름의 “ El Condor Pasa ”

 



새 하늘과 새 땅의 “ 갈릴리로 가요 ”

 첨부파일 :